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송인 로버트 할리, '마약 투약' 논란 후 희귀암 투병까지

기사승인 2022.05.20  16:25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2년 간 악성 종양으로 투병 생활‥다리가 이쑤시개처럼 돼"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미국 변호사 출신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방송 활동을 했던 하일(63·미국명 로버트 할리)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물의를 빚은 후 모든 활동을 접고 소식이 뜸했던 가운데 0.1% 정도로 걸리는 확률이 낮은 희귀암으로 인해 투병까지 하며 힘들었던 근황을 전했다.

▲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대중들에게 구수한 부산 지역 사투리를 잘 쓰는 미국 변호사 출신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 방송인 하일이 지난 19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마약 투약 혐의로 논란을 빚은 후 악성 종양으로 투병 생활을 겪어야 했던 근황을 밝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하일. 이날 방송에서 그는 이에 대해 "시청자들이 저를 많이 지켜봤고 사랑을 많이 주셨는데 그동안 너무 고맙게 생각했다"라며 "근데 그런 사랑을 받으면서 이런 짓을 하게 된 게 허용되는 게 아니다"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변명을 할 수 없다, 제가 어디 변명을 하겠나"라며 "그건 잘못한 거다, 크게 잘못한 거다"라고 자책도 했다.

이런 가운데, 하일이 지난 2년 동안 희귀암인 악성 종양으로 인해 투병 생활을 겪었다는 사실도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일은 "다리에 가라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깐 악성 종양이 신경에 붙어 있던 거였다"라며 "신경 암이었는데, MPNST(말초 신경초 종양)이라는 암이다, 걸리는 사람이 0.1%도 없는 병이다"라고 설명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끝냈지만 꾸준한 재활 운동이 필요한 상황. 둘째 아들 하재욱씨는 아버지의 재활 운동을 도우면서 "퇴원할 때 쯤에는 (하일의) 다리가 이쑤시개처럼 되어있었다"라며 "근육이 없었기 때문에 걷는 것조차 할수도 없었고, 헬스장에 처음 오는 사람처럼 저희가 차근차근 도와줬어야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일은 자신의 치료를 위해 힘썼던 의사 인요한을 찾기도 했다. 인요한은 당시 하일의 상태에 대해 "그냥 산 넘어 산, 엄청 고생했다"라며 "너무 안타까웠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부작용이 와서 면역이 떨어질 때면 '과연 살아날까'라는 생각도 했다"라며 "회의하면서 의사들끼리 '이거 잘못하면 죽겠다'라고 생각할 정도로 심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런 와중에 하일은 지난 2020년 모친상도 당했다. 하지만 당시 그는 미국에서의 비자 발급이 거부돼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 이를 떠올리며 하일은 "제 자신을 때리고 싶다, 내 자신한테 똑바로 살아라라고 착하게 살아라라고 죽을 때까지 얘기해야한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지금이라도 어머님의 묘를 찾아기서 어머님한테 사과하고 싶은데, 비자 발급 해결하도록 제가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캡처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