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사] 경찰청, 조지호·최주원·김수영 등 10명 '치안감' 승진

기사승인 2022.06.10  20:45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준영·김도형·홍기현·김순호·이호영·김희중·유능영 등 내정"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정부가 10일 이호영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 등 경무관 10명을 치안감으로 승진 내정했다.

▲ 왼쪽부터 조지호, 최주원, 김수영 치안감 승진 내정자 [사진=경찰청 제공]

정부는 이날 김도형 서울경찰청 교통지도부장(56·간부후보 42기)과 조지호 경찰청 치안상황관리관(54·경찰대 6기), 최주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과학수사관리관(55·경찰대 6기), 김수영 경기남부경찰청 분당경찰서장(55·경찰대 5기), 김순호 경기남부경찰청 수원남부경찰서장(59·보안 특채), 김준영 경찰대학 교수부장(52·경찰대 9기), 김희중 강원경찰청 자치경찰부장(57·간부후보 41기), 윤승영 충남경찰청 자치경찰부장(55·경찰대 5기), 이호영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간부후보 40기), 홍기현 서울경찰청 기동단장(55·경찰대 6기) 등 10명을 치안감에 내정하는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입직 경로별로 경찰대 출신이 6명으로 가장 많고, 간부후보가 3명, 일반(특채)이 1명이다. 조지호·김도형 치안감 내정자는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파견돼 근무한 이력이 있다.

'치안감'은 경찰 계급 서열 3번째에 해당한다. 경찰청장인 치안총감(1명), 국가수사본부장과 경찰청 차장, 서울·부산·경기남부·인천경찰청장, 경찰대학장 등 치안정감(7명) 바로 아래 계급이다. 치안감 내정자들은 시·도경찰청장과 경찰청 국장 자리 등을 맡게 된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