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차량 결함' 신고 1위 불명예는 폭스바겐‥2위 벤츠, 3위는 BMW

기사승인 2022.07.04  16:18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산차 결함신고는 현대자동차, 5175건(41.7%)···'불명예 1위'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지난해 국산·수입차 결함 신고가 2019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폭스바겐 [자료사진]

결함 신고가 가장 많은 수입업체는 폭스바겐이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가 자동차리콜센터 통계를 조사해 4일 공개한 결과 지난해 차량 결함 신고는 총 7744건으로 지난 2019년 3721건의 2배가 넘었다.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누적 신고 건수는 총 1만8359건이나 됐다.

이 중 국산차 결함 신고는 1만2415건, 수입차는 5944건이다.

국산차 중에선 현대차가 5175건(41.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아 3691건(29.7%), 르노코리아 1585건(12.8%) 순이었다.

수입차는 폭스바겐이 1627건(27.0%)으로 최다였고, 벤츠 947건(16.0%), BMW 813건(13.7%)이 뒤를 이었다.

차량 부위 별로는 엔진·연료 장치 같은 동력 발생 장치(Power Plant Device, PPD)의 결함 신고율이 32.8%로 가장 높았다. 조향 핸들, 조향축 등 조향장치 신고율은 14.5%, 동력전달 장치 신고율은 9.5%였다.

단체는 "소비자는 '베타 테스터'가 아니다"라며 "완성차 업체들은 차량 기술에 대한 투자도 중요하지만, 품질개선에 더욱 신경 써 고가의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가 피해를 보는 상황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