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28%, 부정 64%‥2주 연속 상승

기사승인 2022.08.19  11:11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1주차 24%, 2주차 25%에 이어 28%···부정평가는 2%p 하락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하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여전히 20%대를 벗어나지 못한 28%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여론조사 전문회사인 한국갤럽이 19일 발표한 8월3주 차 여론조사 결과(지난 16~18일 전국 성인 1000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를 보면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4%로 나타났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8월1주 차(24%), 2주 차(25%)에 이어 2주째 상승했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66%, 66%, 64%로 소폭 하락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를 물은 결과 △열심히 한다, 최선을 다한다(8%) △외교(7%) △결단력·추진력·뚝심,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6%) △공정·정의·원칙, 국방·안보(이상 5%) 등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경우에는 △인사(26%) △경험·자질 부족, 무능함(11%) △소통 미흡(7%) △독단적·일방적(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 재난 대응(이상 5%) 등이었다.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58%), 70대 이상(57%)에서 가장 많았다.

한국갤럽 측은 "지난주를 기점으로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세가 잦아들었지만 이는 주로 여당 지지층·70대 이상에서의 반등에서 비롯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를 질문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대북 정책이 34%로 가장 높았고 △부동산 30% △외교 29% △복지 27% △경제 24% △공직자 인사 16% △교육 11% 순이었다.

하지만 7개 분야 모두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보다 더 많았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지난주보다 2%p 상승한 36%,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기간 3%p 하락한 34%였다. 이어 '무당층'은 24%, 정의당은 5%였다.

이번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