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냉전 해체 주역' 미하일 고르바초프 前 소련 대통령 사망

기사승인 2022.08.31  14:1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옛 소련의 마지막 지도자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이 항년 9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 고(故)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

러시아 타스 통신 등 현지 언론은 이날 러시아 중앙 임상병원을 인용해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이 오랜 투병 끝에 사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1985년 소련 공산당 서기장으로서 집권한 이래 전제주의적 사회주의 체제를 무너뜨린 페레스트로이카, 즉 개혁 정책과 글라스노스트, 즉 개방 정책을 추진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와 이듬해 동서독 통일을 사실상 용인해 서방에서 냉전 해체의 주역으로 높이 평가받는다.

1989년 민주화 시위가 동유럽 공산주의권 국가를 휩쓸 때 과거 이들 국가에 대한 무력 개입을 정당화한 브레즈네프 독트린을 폐기한 것이다.

특히 1989년 12월 조지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과 몰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2차 세계대전 이후 반세기 동안 계속된 냉전의 종식을 공식 선언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이 같은 공로로 이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은 이처럼 냉전체제를 종식하고 동구권의 민주화에 기여했다는 평가와 함께 소련의 해체를 초래한 장본인으로 동구권을 서방에 넘겨준 배신자라는 혹평도 받는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