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이종배 의원, '김어준 뉴스공장' 감사 청구‥"쥴리 의혹 허위사실 유포"

기사승인 2022.09.04  09:49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종배 국민의힘 시의원, 지난 1월 안해욱 출연 방송 문제제기

안해욱, 김건희 여사 의혹 제기…지난달 30일 검찰 송치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비례대표)은 김건희 여사의 '쥴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검찰로 넘겨진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과 관련해, 안 전 회장이 출연해 의혹을 제기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감사 청구서를 제출한다고 4일 밝혔다.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쥴리'라는 예명으로 불려졌다는 등의 주장을 했던 안해욱(전 대한초등학교 태권도협회장) 씨가 7월27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피고발인 조사를 앞두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의원은 "안해욱씨를 출연시켜 김 여사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방송을 내보낸 것에 대해 5일 기자회견 후 서울시청 민원실에 감사 청구서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자회견은 5일 오전 10시 서울시청 현관 앞에서 열린다.

안 전 회장은 지난 1월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 여사가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으로 일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으며 호텔 전시회에도 함께 참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안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북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앞서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은 지난 2월 안 전 회장과 김어준씨, 익명의 제보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후 사건은 경찰로 이첩됐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