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檢, '이재명 공직선거법 위반' 경기도청 관계자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2.09.06  12:4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장동 실무 담당한 故김문기 '모른다'···허위사실공표 혐의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20대 대선 당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와 관련해 경기도청 관계자 사무실을 6일 압수수색하고 있다.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의 모습. [자료사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이상현)는 이날 오전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경기도청 총무과에 수사관 등을 보내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이 대표가 대선 당시 세 차례 허위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부지 용도변경 의혹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직무유기로 문제 삼겠다고 협박해 어쩔 수 없었다"는 발언의 진위 여부는 성남지청 관할이다.

대장동 개발사업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보고 받았는지 여부와 성남시장 시절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알았는지는 중앙지검이 들여다보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문기 처장을 알지 못했다고 한 발언과 관련한 것이다. 이 의원은 지난해 12월22일 대선 후보 시절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성남시장 시절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알았냐는 질문에 "하위 직원이었기 때문에 시장 재직 때는 몰랐다"고 답했다.

김 처장은 2015년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개발사업1팀장이었다. 그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공모사업 지침서와 사업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은 배경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과 검찰의 조사를 받던 중 지난해 12월21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의원은 김 처장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지만 2015년 함께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실이 알려지고 이 의원과 김 처장이 함께 찍힌 사진도 공개됐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