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檢소환 불응 "서면으로 답변‥출석요구 사유 소멸"

기사승인 2022.09.06  12:56

공유
default_news_ad1

- "5일 서면 조사 답변 진술···검찰에 통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6일 예정된 검찰 소환 조사에 불출석 결정을 했다. 지난 5일 검찰에 답변서를 통해 서면 진술을 했고, 이에 따라 출석 요구 사유는 소멸됐다는 이유에서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비상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날 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 대표는 검찰의 서면 조사 요구를 받아들여 서면 진술 답변을 했으므로 출석 요구 사유가 소멸돼 출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이 대표가 서면 조사에 불응했기 때문에 출석 요구한 것이라고 하고, 이원석 총장 후보는 인사청문회에서 이 대표에 대한 출석 요구는 진술 소명 기회를 준 것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 안팎의 대체적 의견도 꼬투리잡기식 정치 탄압에 끌려 다니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에 따라 이 대표는 어제 오후 검찰이 요구한 서면조사서에 소명에 필요한 답변 진술을 기재해 중앙지검에 보내고 유선 통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출석 요구 사유는 서면 진술 불응이었던 만큼 서면 조사에 응했으니 출석 요구 사유는 소멸됐음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 검찰 조사 관련 쟁점에 대한 의견 또한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먼저 백현동 의혹에 관해선 "박근혜 정부 당시 식품연구원 등 공기업 5개 이전 부지를 두고 국토부는 조속 매각을 위해 주거용으로 용도 변경을 요구했으나, 성남시는 기업 유치를 위해 이를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014년 말까지 정부 매각 시한에 따라 국토부는 성남시에 용도 변경을 강하게 압박했는데 그 과정에서 이재명 시장은 국토부가 성남시 공무원을 직무유기로 문제 삼겠다며 위협한단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더불어 언론 취재 및 수사기관 제출 확인서 존재, 국토부·성남시 간 질의 답변 내용을 언급하고 "이 대표가 지난해 국감에서 당시 국토부가 용도 변경을 안 해주면 직무유기로 문제 삼겠다는 발언은 사실대로"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윤석열정권의 정치탄압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며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05. photo@newsis.com

대장동 의혹에 관해선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LH 공공 개발을 막아 민간 개발 길을 열었고 이재명 당시 시장이 다시 공공 개발을 시도하자 국민의힘 성남시 의원 전원은 민간 개발 강요를 위해 도시공사 설립과 지방채 발행을 막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관련 언론 보도가 있었음을 상기하고 "국민의힘 압박 때문에 공공 개발을 포기하고 SPC를 만들어 민간 자금을 이용한 민관 합동 개발을 한 것"이라며 "지난해 국감에서 이를 밝힌 이 대표 발언은 사실대로"라고 주장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 김모 처장 관련 의혹에 대해선 "이 대표의 김 처장 기억은 경기 지사 당선 후 선거법 소송이 시작된 직후"라며 "재판 때문에 대장동 사업을 잘 아는 실무자로 김 처장을 소개받아 여러 차례 통화했다"고 밝혔다.

또 "성남시 공무원과 산하기관 직원 수가 4000명이 넘고 하루에도 수십, 수백명을 접촉하는 선출직 시장이 산하기관 실무 팀장을 인지하고 기억하긴 어렵다"며 "성남시장 시절엔 몰랐다는 이 대표 지난해 인터뷰 발언은 사실대로"라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이 대표에게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요구한 바 있다. 백현동과 대장동 의혹, 김모 처장 등과 관련한 과거 이 대표 발언이 허위사실공표에 해당한다는 의혹에 관한 것이라고 한다.

이 대표는 출석 여부를 두고 고심 끝에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5일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출석 요구를 정치 탄압으로 규정하고 불출석을 권유키로 중지를 모았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