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속 해병대 '장갑차 구조 작전'‥고립된 포항 주민들 구조 '맹활약'

기사승인 2022.09.06  17:40

공유
default_news_ad1

- 포스코 화재 소방대 이송 등 1200여명 빛나는 활약···IBS보트도 투입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신속기동부대인 해병대 1사단이 경북 포항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를 입은 인명구조 등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 해병대 1사단이 6일 오전 포항 시내에서 상륙돌격장갑차를 동원,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고립된 시민 구조 G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6일 해병대 1사단 등에 따르면 태풍 내습으로 집중호우가 시작되자 KAAV(한국형상륙돌격장갑차) 2대와 IBS보트 5대를 포항시 남구 오천읍 등 침수지역에 투입했다.

KAAV에 탄 해병대원들은 119구조대원과 함께 오도가도 못한 시민들을 구조,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 해병대 1사단이 6일 오전 포항 시내에서 상륙돌격장갑차를 동원,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고립된 시민 구조 G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해병대는 또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 소방대원들을 이송하기도 했다.

해병대 1사단 관계자는 "태풍 내습이 예보된 지난 5일부터 지자체, 해경 등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면서 포항과 경주에 장교를 파견해 피해에 대비했다"며 "현재 1200여 명이 침수지역인 포항시 남구 오천읍 등지에서 인명구조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 상륙돌격장갑차(KAAV)에 오른 해병대 1사단 장병과 지역 소방대원이 6일 경북 포항시 포스코 화재발생 지점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해병대사령부 제공]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