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야, 노인의날 맞아 "기초연금 월 40만원 인상 추진"

기사승인 2022.10.02  18:31

공유
default_news_ad1

- 與 "약자 중심의 복지정책···어르신 혜안 존경받는 세상 만들겠다"

野 "尹정부 노인 일자리 예산 삭감···어르신 돌봄 국가책임제 확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여야는 '제26회 노인의 날'인 2일 현행 월 30만원 수준인 기초연금을 월 40만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추진하겠다고 저마다 밝혔다.

▲ 지난 30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6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내빈들이 자리에 착석해 있다. 왼쪽부터 정춘숙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기일 보건복지부 2차관, 김호일 노인회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국회사진취재단]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속가능한 연금개혁과 함께 어르신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기초연금을 40만원까지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현대사의 고비 고비마다 지금의 어르신들이 삶의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주셨기에, 지금 대한민국은 글로벌 중추 국가로의 도약을 앞두고 있다"며 "그 노력과 희생이 얼마나 큰지 잘 알기에, 대한민국의 어르신 모두 우리 사회의 어른으로 충분한 존경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양 대변인은 "또한 약자 중심의 복지정책을 통해 어르신들이 어려움에 빠지셨을 때 국가가 삶의 버팀목이 되어 드리겠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도약하는 대한민국 길에, 우리 사회의 어른인 어르신들 저마다 보유하신 혜안이 존경받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내년도 경로당 냉난방비 및 양곡비 지원 예산을 삭감했다. 6만 개의 노인 일자리 예산도 삭감했다"며 "어르신들을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은 어르신들께서 편안하게 생활하실 수 있도록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서 삭감된 어르신 예산을 증액하겠다"며 "나아가 민주당은 어르신에 대한 돌봄 국가책임제를 확대하겠다. 기초노령연금은 월 40만원으로, 모든 노인으로 점차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변인은 "급속하게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 현실에서 노후의 삶을 돌보는 것은 우리 사회의 시급한 과제"라며 "국민의 기본적 삶이 보장되는 기본사회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