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50주년' 및 '제17대 이동섭 국기원장 취임식' 개최

기사승인 2022.11.25  14:56

공유
default_news_ad1

- 30일 국기원서 '미래 비전' 발표···태권도시범단 시범에 이어 명예단증 수여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 개원 50주년 기념식 및 제17대 국기원장 취임식을 개최한다.

▲ [사진=국기원 제공]

25일 국기원에 따르면 지난달 6일 실시된 선거를 통해 역대 최다 선거인단·최고 경쟁률 선거서 득표율 40.78%를 득표해 압도적으로 재선에 성공한 제17대 이동섭(66) 원장 취임식을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오는 30일 개최한다.

국기원은 "이번 행사에 전현직 임직원과 태권도단체장, 원로사범, 세계태권도 개척자 사범, 전국시도태권도협회장 등 태권도관계자와 체육인, 국회의원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초의 태권도, 국기원(KUKKIWON, The First Taekwondo)'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날 행사는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의 시범에 이어 개식선언, 50주년 기념영상 상영, 국기원 다문화합창단 공연, 명예단증 수여, 미래비젼 발표 등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태권도의 미래 비젼'은 이 원장이 직접, 발표한다. 이 원장은 별도의 취임식 없이 미래비젼 발표를 통해 첫 직선으로 선출된 새 원장으로서의 각오와 포부, 비젼을 밝힐 예정이다.

특히 50주년 기념영상은 국기원의 과거와 현재, 앞으로 나아갈 방향 등을 담아 '세계를 향해 뻗어가는 국기 태권도'의 위상과 미래 비전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 원장이 국회의원으로 의정활동 당시 2018년 태권도를 '국기'로 지정하는 '태권도진흥법' 개정안을 공동 발의한 225명의 국회의원 중 현직 의원 79명에 대한 명예7단증 수여도 진행된다.

한편, 이날 취임식을 갖는 이 원장은 제20대 국회 의정활동 중 태권도를 '국기'로 지정하는 '태권도진흥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 1년여동안 국회의원의 80%가 넘는 225명의 서명을 받는 뚝심을 발휘한 주인공이다.

또 입법 발휘 후 25일만에 '태권도만의 특혜'라는 스포츠계 일각의 우려를 잠재우고 일사천리로 법안 통과의 기록을 세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원장은 앞서 공석이던 제16대 국기원장에 도전해 잔여임기 1년 9개월여 활동하는 동안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 다시 지난 10월6일 치뤄진 제17대 국기원장에 압도적 지지로 당선돼 3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이번 행사는 당일 오전 10시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는 '태권도사범 해외파견 50주년 기념식'이 열린다. 해외파견국 한국 주재대사 40여명과 현지 파견사범 등 총 90여명이 참석해 민간 외교관으로 지난 50년동안 충실한 역할을 한 파견사범에게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는 뜻깊은 감사의 자리가 될 전망이다.

국기원은 해외파견 사범의 주한 공관장 및 대사관 소속 외교관에서는 명예 단증(6단~3단)을 수여한다. 그리고 국기원은 국기원 50년사도 발간, 국내외 태권도 유관단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미리 배포된 이 원장의 기념사 및 취임사를 통해 "태권도를 누구보다 사랑하고 자긍심을 갖고 있는 태권도인으로서 국기원 개원 50주년 행사를 열게 되어 기쁘다"라며 "올해를 기점으로 국기 태권도의 위상 강화와 정립, 제2 국기원이 탄생할 수 있도록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밝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