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드컵] 한국 16강 맞힌 '인간 문어' 서튼 "브라질엔 0-2 敗"

기사승인 2022.12.05  15:57

공유
default_news_ad1

- "日 크로아티아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할 것···연장전서 2-1 勝"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인간 문어'로 알려진 BBC의 축구 해설 위원 크리스 서튼이 16강에 진출한 한국이 브라질에는 0-2로 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 크리스 서튼 [BBC 갈무리]

서튼은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견하는 등 이번 월드컵에서 수많은 예언을 적중시켜 '인간 문어'로 불리고 있다.

그는 한국과 관련, 우루과이와 비길 것이며,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이겨 결국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이뿐 아니라 일본이 독일을 꺾을 것이라고 전망하는 등 그의 예언은 높은 적중률을 보였다.

그런 그가 한국이 브라질과 16강전에서는 0-2로 패배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한국의 16강 진출이 확정돼 브라질과 대결이 성사되자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그들이 후방에서 얼마나 잘 조직돼 있는지 보여줬지만 브라질을 괴롭히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0-2로 패배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이어 "브라질은 네이마르 없이도 승리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티테 브라질 감독은 "네이마르가 16강 전에 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서튼은 일본이 크로아티아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튼은 일본이 연장전까지 가 2-1로 이길 것이라고 점쳤다.

한편, 한국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