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中, 장쩌민 전 주석 마지막 길 '추도식 엄수'‥14억명 中 3분간 묵념

기사승인 2022.12.06  11:36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진핑, 40분간 추도사···전국서 경적·방공 경보, 금융시장 거래 일시중단

'톈안먼 사태' 언급도 "추대하고 그리워해···평생 中 인민에게 바쳐"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중국 장쩌민 전 국가주석이 지병을 앓다가 향년 96세를 일기로 지난달 30일 사망한 가운데 고인의 추도식이 6일 오전 베이징에서 엄수됐다.

▲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신화통신, 중국중앙(CC) TV 등에 따르면 장 전 주석의 추도식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국 지도부와 장쩌민의 부인 왕예핑 등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추도식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당중앙)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국무원,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중앙군사위원회 공동 주관으로 치러졌다.

추도식 시작과 함께 14억명 전체 중국인이 3분간 묵념했고, 동시에 전국에서 경적과 방공 경보가 울렸다. 묵념이 진행되는 동안 중국에서 주식과 선물, 외환 등 모든 금융시장이 거래를 중단했다. 또 중국 국내 전역과 해외의 중국 대사관·영사관 등 재외공관 및 기타 재외기관은 조기를 게양했다.

이날 추도식은 장 전 주석의 죽음을 애도하는 묵념과 추도사, 고별 삼배, 혁명가 연주, 유가족 문상 등 순서로 진행됐다.

시 주석은 40분 간의 추도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인민대회당에서 극히 비통한 마음으로 경애하는 장쩌민 동지를 추도한다"며 "장쩌민 동지를 존경하고 그리워하는 것은 그가 중국 인민들을 위해 평생의 심혈과 정력을 다했고 민족독립, 인민해방, 국가부강, 인민행복을 위해 온 힘을 바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사망한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추도식이 6일 거행되는 가운데 전날 화장 직전 공산당 기를 덮고 있는 그의 모습. 중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전 베이징 바바오산 혁명공원에서 장 전 주석의 화장식이 엄수됐다.

시 주석은 톈안먼 사태 직후인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 중국이 서방의 제재를 받던 시기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고인이 최고 지도자로서 개혁과 개방을 견지하고 이데올로기 사업을 전면적으로 강화했다고 평가하면서 "개혁과 발전의 큰 국면을 성공적으로 안정시켰고 우리나라 발전의 견실한 기초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여정에서 우리는 분초를 다투고 분투하고 노력하는 자세를 갖고 어렵고 위험할수록 더 나아가는 정신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우리는 불의에 굴복하지 않고, 위험과 압력을 두려워하지 않아야 하며 전진하는 길에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을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당중앙은 전 당과 전 군과 전국 민족 인민에게 비통함을 힘으로 바꿔 장쩌민 동지의 유지를 계승하고 실제 행동으로 애도의 마음을 표하고, 중국 사회주의의 길에서 끊임없이 당과 국가사업 발전의 새 장을 쓸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베이징 바바오산 혁명공원에서 장 전 주석의 화장식이 엄수됐다. 시 주석을 비롯한 최고 지도부와 후진타오 전 국가주석 등은 시신이 안치된 인민해방군 종합병원을 찾아 인사하고 유족에게 위로를 전했다.

▲ 시진핑 국가 주석을 주임으로 하는 장쩌민 전 주석 장례위원회는 6일 추모대회 직후 "장쩌민 동지 서거 후 세계 각국의 정상과 대표, 주중 사절, 국제기구 책임자 등이 조전을 보내고 성명과 담화를 발표하며 깊은 애도를 표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는 공고문을 발표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